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 역사적 UAE 방문 앞두고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 전달

2월 3일 카톨릭 교회 역사상 처음으로 아라비안 반도 방문
이슬람 수니파 대이맘 아흐메드 알타예브 박사와 회담
2월 5일 아부다비에서 신도 13만5000명과 함께 미사 집전

2019-02-12 17:45 출처: Human Fraternity Meeting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가 역사적 UAE 방문 앞두고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아부다비, 아랍에미리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12일 -- 카톨릭 교회의 수장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가 2월 3일 역사적인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을 앞두고 평화적 관용, 종파를 초월한 대화와 공존의 중요성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했다.

카톨릭 교회 역사상 교황이 아라비아 반도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 성하는 2월 5일 아부다비에서 신도 13만5000명과 함께 미사를 집전, UAE 방문의 절정을 장식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아부다비에 도착해 이슬람 수니파 대이맘 아흐메드 알타예브 박사(The Grand Imam of Al Azhar Dr. Ahmed At-Tayyeb)와 일련의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인류애 회담(Human Fraternity Meeting)’의 일환으로 UAE 정부 관료들 및 무슬림 장로회(Muslim Council of Elders)와 회동하고, 국제 종교 지도자 700여명과 ‘글로벌 인류애 컨퍼런스(Global Conference on Human Fraternity)’도 개최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영어와 아랍어로 번역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사랑하는 아랍에미리트 국민 여러분, 사람들이 안전하게 일하고 자유롭게 삶을 영위하며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는 나라, 여러 문명과 문화가 한데 모인 나라, 공존과 인류애의 모범이 되고자 정진하는 여러분의 나라를 며칠 후면 방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국가의 진정한 부는 국민이다”고 말한 세이크 자이드(Sheikh Zayed) UAE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오늘을 살지만 미래를 바라보는 한 국가의 국민들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또한 “친구이자 사랑하는 형제인 알타예브 박사를 비롯해 이번 방문을 성사시켜준 모든 분들께 고마움을 표한다”며 “인류애를 주제로 열리는 종교 간 대화 행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초청해주신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Sheikh Mohamed bin Zayed Al Nahyan) 아부다비 왕세자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 출처: AETOSWire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0201005530/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