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 ‘2022 산학협력 네트워킹데이’ 개최

예술대학 차별성을 살린 문화예술 콘텐츠 분야 산학협력 모델 제시
공과대학의 산학협력 기준에서 벗어나 교육 현장과 산업 현장이 시너지 낼 수 있는 상생협력 관계 강화
창작 IP 통한 예술 특화 비즈니스 모델 공동 개발 제안
웅진씽크빅, SM C&C, 닷밀, 안산문화재단 등 문화예술 분야 관련 다양한 산업체 참여

2022-12-09 13:15 출처: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

오프닝 멘트를 하고 있는 오준현 산학협력단장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2월 09일 --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은 12월 8일 남산드라마센터에서 ‘2022 산학협력 네트워킹데이’를 개최했다.

올해 60주년을 맞은 서울예술대학교의 시발점이자 코로나로 잠시 멈췄던 남산드라마센터에서 뜻깊은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행사로 웅진씽크빅, 닷밀, 안산문화재단 등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 산업체가 참여했다.

산학협력 네트워킹데이는 2022년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연간 성과를 발표하고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한 산업체와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한 자리다. 공과대학의 산학협력 기준에서 벗어나 예술대학의 차별성을 살린 문화예술 분야 산학협력 모델을 제시하고, 창작 IP를 통한 예술 특화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행사 시작과 동시에 서울예술대학교 재학생들의 직접 만든 창작 뮤지컬 ‘리얼라이프’ 공연팀이 오프닝 공연을 선보였다. 서울예술대학교 측은 공연학부, 음악학부, 문예학부, 영상학부 등 6개의 다양한 학부에서 우수한 콘텐츠들이 매 학기 창작되고 있으며, 이런 창작 콘텐츠들이 앞으로 서울예술대학교를 이끌어갈 중요한 원동력이자 예술형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간 산학협력단과 협업해 좋은 성과를 공동을 창출한 4개 산업체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산학협력 사업, 현장 실습, 장기 현장 실습 등을 꾸준히 진행하며 서울예술대학교와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웅진씽크빅, 우리 대학 동문이자 실감 미디어 콘텐츠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닷밀, 2022년 한 해 산학협력단과 대부광산 프로젝트 등 다수의 지역 사회 연계 프로젝트를 진행한 안산문화재단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감사패를 받은 안산문화재단 남영욱 부장은 “젊은 창작자, 예술가들과 많은 교류 및 사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 서울예술대학교와 꾸준히 좋은 성과를 만들어 내고자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 서울예술대학교 영상학부 교수이자 교원 창업을 통해 ‘메타케이’라는 산업체를 운영하며 가시적 성과를 만들고 있는 김광집 교수가 ‘OTT 시장에서 서울예대와 협업 방안’을 제시하고 우수한 배우, 작가, 기획자, 연출 등의 새로운 인재들을 계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산업체 대상으로 서울예술대학교의 글로벌 아트 플랫폼 ‘컬처허브’를 통해 전 세계 문화 교류의 기회를 확대하고 다양한 아티스트의 실험, 창작을 어떻게 지원하고 있는지 소개했으며 문화예술 산업체와 다양한 협업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는 문화예술 콘텐츠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NFT, DAO를 통해 문화예술 콘텐츠의 미래를 고민하고 이를 활용한 발전 방안에 대해 법무법인 영 정소영 변호사가 강의를 준비했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오준현 산학협력단장은 “코로나19 이후 문화예술 산업 분야의 변화 속도가 체감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바뀌면서 다양한 플랫폼이 생겨나고 있다. 이런 시장에서 산업은 새로운 얼굴, 새로운 콘텐츠, 젊은 시각을 꾸준히 요구하고 있다. 이런 시장 분위기는 서울예술대학교에 또 다른 기회라고 확신하며, 많은 관련 산업체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가능성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 개요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은 2004년 설립됐으며 문화예술의 경제적 가치를 기반으로 예술 분야 산학협력 모델을 개발하고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문화예술 산업의 발신지로서 다양한 사업을 개발·성장해 나가는 산학협력단은 대학의 예술 교육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나아가 지역 및 국가의 문화예술 산업 역량 강화와 함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